기획/단체전

  • 주소복사
  • 페이스북
  • 구글
  • 트위터

철농 이기우의 글씨와 새김 <철필휘지鐵筆揮之>

이천시립월전미술관

2021-09-30 ~ 2021-12-19

전시일정▶  2021.9.30.(목)~2021.12.9.(일)

전시장소▶  이천시립월전미술관

문  의▶  031-637-0032

홈페이지​▶  www.iwoljeon.org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0969_73.jpg




이천시립월전미술관 기획전

철농 이기우의 글씨와 새김 《철필휘지鐵筆揮之》

이천시립월전미술관(관장 장학구)은 2021년 가을 기획전으로 《철필휘지鐵筆揮之: 철농 이기우의 글씨와 새김》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 2, 3, 4전시실에서 근현대를 대표적 전각가이자 서예가인 철농 이기우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전각, 서예, 석각, 탁본, 목각, 도각 작품 100여 점이 소개되며 9월 30일(목)부터 12월 19일(일)까지 약 두 달 반 동안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근현대기를 대표하는 전각가이자 서예가였던 철농鐵農 이기우李基雨(1921-1993)의 작품세계 전반을 망라, 조명하는 전시다. 최고 수준의 기량을 갖추었던 작가의 서예, 전각 작품은 물론 석각石刻, 탁본, 목각木刻, 도각陶刻, 도서陶書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표현의 영역을 확대한 작품 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288_1.jpg

▲『인노印奴』  1x1x3cm   석인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288_23.jpg

▲  『철농』  3.5x3.5x8cm    석인


철필휘지: 대통령들의 인장 만들었던 당대 최고의 전각가(篆刻家)

철농 이기우는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등 50-70년대 대통령들의 인장을 만들었던 당대 최고의 전각가였다. 철필휘지(一筆揮之)란 인장印章을 새기는 칼인 철필鐵筆을 힘이 넘치고 솜씨 있게 다루었다는 의미이다. 20세기 우리나라에서 전각篆刻으로 가장 두각을 나타냈던 철농鐵農 이기우李基雨(1921-1993)를 대변해주는 수식어다. ‘철농’이라는 그의 호號는 근대의 대표적 서예가이자 감식가였던 스승 위창葦滄 오세창吳世昌(1864-1953)이 지어준 것으로 “철필로 농사짓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어 철필로 인장을 새기는 철농 작품세계의 특징과 정체성을 잘 드러내준다. 실제로 철농은 1955년 국내 최초로 전각 71점으로 꾸린 《철농전각소품전鐵農篆刻小品展》을 개최했던 선구자였다. 전각의 예술적인 격을 크게 높였던 것이다.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17_89.jpg

▲  『경가유희耕暇遊戱』  11x6.5x9cm   석인 

​철농체를 구사한 빼어난 서예가

철농은 단순한 전각가가 아니라 독특한 서풍書風을 구사한 빼어난 서예가書藝家이기도 했다. 그는 이른 시기부터 전각과 서예를 동시에 연마했고 두 분야의 특징을 융합, 절충, 변화시키며 작품세계를 심화시켰다. 철농 서예 작품의 곳곳에 전각의 독특한 표현방식이 스며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가 서예의 다섯 가지 서체 가운데에 가장 오래된 서체로서 상형문자象形文字와 유사한 조형성을 지닌 전서篆書를 작품세계의 핵심으로 삼았던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전서는 고대의 상형문자를 토대로 발달한 서체로 자연스럽게 여타 서체에 비해 그림과 유사한 시각성을 지니고 있다. 철농은 이러한 특징을 적극적으로 되살려 전서 본연의 면모에 비해 더욱 회화적繪畵的인 서풍을 구사했다. 이 덕분에 그의 서예 작품에는 그림을 연상시키는 시각성과 조형성이 충만하다.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36_55.jpg

▲  『낙시유거樂是幽居』  33.5×125.5cm   종이에 먹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36_64.jpg

▲  『공심여일월公心如日月』  26.5×149cm   종이에 먹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36_76.jpg

▲  『장수長壽』  35x68cm   종이에 먹 


전각과 서예의 경계를 넘어

철농은 전각과 서예의 제작에 멈추지 않고, 창작의 범위를 석각石刻, 탁본拓本과 도서陶書, 도각陶刻, 목각木刻으로까지 넓혔다. 서예를 토대로 한 글씨를 석고판石膏板에 새겨, 고대 석각 유물의 예스럽고 소박한 미감을 새롭게 되살렸으며, 이를 종이에 찍어낸 이채로운 작품을 만들기도 했다. 석각이나 탁본의 경우에는 고대의 봉니封泥나 와당瓦當의 표현방식을 적극적으로 수렴한 점이 돋보인다. 고대 유물에 보이는 소박함은 시대의 한계에 따른 불가피한 기법적 미숙과 오래된 세월에 따른 손상의 결과이지만 오늘날의 관점에서는 현대적 표현주의의 정수로 여겨질 수 있는 요소를 지니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철농이 주목한 것은 바로 이 지점이었다. ​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65_71.jpg

▲  『가경대래嘉慶大來』   30.5x30.5cm   석고에 각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65_86.jpg

▲  『의봉니길어병擬封泥吉語屛』  45×39   종이에 탁본   1962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65_99.jpg

▲  『두문정거杜門靜居』  높이 26cm   부분, 도자기에 각


06e3b95aa93b3dd6fda8a7b0f25b3769_1632991366_12.jpg

▲  『장생여천長生與天』  139x12cm   부분, 나무에 각

 

철농 이기우는 서풍書風과 각풍刻風에서의 개성미 창출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새로운 표현 매체를 개척했다. 그를 단순히 뛰어난 서예가나 전각가라는 틀에서만 설명할 수 없는 이유이다. 철농은 글씨에 기반한, 가장 복고적復古的 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 서예를 매우 전위적前衛的인 방식으로 재해석한 종합적 예술인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숙련공의 솜씨는 예藝가 아니다.”라며 작품의 독창성과 예술성을 중시했던 예술인으로서 철농 이기우의 작품세계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다.

 




추천0
이천시립월전미술관
경기 이천시 경충대로2709번길 185 (관고동)
2021-09-30 ~ 2021-12-19
10:00 ~ 18:00
*관람시간: 10:00~18:00
*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 추석
*관람료: 일반인 2,000원, 청소년 1,000원, 어린이 600원 (이천시민은 할인)

031-637-0032

전시 정보 문의는 해당 연락처로 전화해주세요.

관람료 : 유료

http://www.iwoljeon.org

모든 프로그램은 주최측의 사정으로 변경될 수 있으니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